뉴스

'논문 표절 논란' 홍진영 "이유 불문 죄송…석사·박사 학위 반납하겠다"

'논문 표절 논란' 홍진영 "이유 불문 죄송…석사·박사 학위 반납하겠다"

SBS 뉴스

작성 2020.11.06 1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논문 표절 논란 홍진영 "이유 불문 죄송…석사·박사 학위 반납하겠다"
가수 홍진영이 논문 표절 의혹에 사과하며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모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6일 홍진영은 자신의 SNS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하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하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다. 하지만 당시 문제없이 통과되었던 부분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홍진영은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다"며 "죄송하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프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한다. 정말 죄송하다. 제가 부족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홍진영은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인거 같다"며 학위 반납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모든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는 사과로 글을 마쳤다.

앞서 지난 5일 한 매체는 공익제보자를 통해 홍진영의 조선대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표절일 가능성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진영의 석사 논문은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 74%를 기록했고, 논문 전체 문장 556개 중 6개 어절이 일치하는 동일 문장이 124개, 표절로 의심되는 문장은 365개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표절률 관련 법으로 마련된 기준은 없지만, 통상적으로 표절률 15~25%를 기준으로 삼는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또 홍진영의 논문 표절 의혹은 그의 부친인 홍금우 씨가 조선대 명예교수라서 그 덕을 본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고도 전했다.

홍진영은 2009년 4월 석사 학위 논문을 제출해 그 해 5월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다음달인 6월, '사랑의 배터리'로 데뷔해 인기를 모았다. 2012년에는 '문화콘텐츠산업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 K-pop과 K-Culture를 중심으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의혹 제기에 홍진영의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는 홍진영은 논문 연구 및 작성 과정에 성실하게 참여했고 표절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홍진영의 석사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가 표절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을 전했다며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면서 "카피킬러 시스템은 2015년부터 대학에서 의무적으로 사용했으며 50퍼센트가 넘는 표절을 걸러내기 위해 시작된 제도다. 해당 시스템이 없었던 2009년 심사된 논문을 검사 시 표절률이 높게 나올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검증 방법은 시기적 오류가 있는 검증이며 본 논문은 홍진영의 창작물로서 타 논문을 표절한 일이 전혀 없었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소속사의 해명 이후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홍진영을 가르쳤던 조선대 무역학과 전 교수 A씨가 "홍진영의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 모두 가짜"라고 주장한 인터뷰까지 나오며 논란이 계속됐고, 결국 홍진영이 나서 사과와 함께 학위 반납 의사를 밝히기에 이르렀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