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책이 승부 갈랐다'…두산, LG꺾고 PO 진출

'실책이 승부 갈랐다'…두산, LG꺾고 PO 진출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11.05 2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실책이 승부 갈랐다…두산, LG꺾고 PO 진출
프로야구 두산과 LG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먼저 기선을 제압한 건 두산이었습니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타점으로 맹활약했던 '맏형' 오재원이 2회, 좌중간을 깨끗이 가르는 안타로 선취점을 냈습니다.

4회에도 오재원의 방망이는 뜨거웠습니다.

원아웃 1, 3루 기회에서 적시타를 때려내며 추가점을 냈습니다.

이후 오재일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점수 차를 더 벌렸습니다.

두산은 4회에만 7점을 쓸어담으며 분위기를 장악했습니다.

LG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바로 다음 공격에서 연속타자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습니다.

두산 라모스 홈런 (사진=연합뉴스)
라모스가 포스트시즌 첫 홈런을 터트렸고, 다음 타자 채은성이 왼쪽 담장을 살짝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5회엔 주장 김현수가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쏘아 올렸고, 라모스가 홈런 한 개를 더 추가했습니다.

라모스는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을 향해 포효하며 팀의 추격 의지를 끌어올렸습니다.

6회엔 오지환의 2타점 적시타로 8대 7, 한점 차까지 따라붙었습니다.

두산이 쫓기던 상황, 팽팽했던 승부를 가른 건 실책이었습니다.

LG 수비 실책으로 주자 이유찬이 득점 (사진=연합뉴스)
9회, 허경민의 번트 때 고우석의 송구가 1루수 글러브를 비껴갔고, 그 틈을 타 홈으로 쇄도하는 주자를 포수 이성우가 제대로 확인하지 못 해 한 점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두 점차 리드를 지켜 LG를 9대 7로 꺾은 두산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오는 9일 KT와 맞붙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