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두산 오재원, 2차전서도 날았다…준PO MVP

두산 오재원, 2차전서도 날았다…준PO MVP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11.05 22: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두산 오재원, 2차전서도 날았다…준PO MVP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맹타를 휘둘렀던 오재원이 준PO 2차전에서도 고감도 타격감을 과시하며 팀을 플레이오프(PO) 무대에 올려놨습니다.

오재원은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준PO 2차전에서 5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9대 7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오재원은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준PO MVP에 선정됐습니다.

오재원은 지난해에도 정규시즌 타율이 0.164에 그쳤지만, 키움 히어로즈와 한국시리즈에선 타율 0.500(10타수 5안타)으로 강한 면모를 보였습니다.

올해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두산 타선은 준PO 2차전 1회 공격 때 부상에서 돌아온 상대 팀 선발 타일러 윌슨을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습니다.

오재원은 2회초 투아웃 2루에서 가운데 몰린 시속 140㎞ 투심 패스트볼을 가볍게 스윙하며 깨끗한 좌중간 적시 2루타를 날렸습니다.

득점의 물꼬를 튼 오재원은 두 번째 타석에서도 호쾌한 스윙으로 경기 흐름을 가져왔습니다.

2대 0으로 앞선 4회 초 원아웃 1, 3루에서 바뀐 투수 진해수를 상대로 다시 좌전 적시타를 날려 점수 차를 3점으로 벌렸습니다.

오재원은 준PO 1차전에서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는 등 준PO 두 경기에서 8타수 4안타 4타점 타율 0.500을 기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