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면허 만취 상태로 '100km 질주'…공포탄·실탄 쏴 검거

무면허 만취 상태로 '100km 질주'…공포탄·실탄 쏴 검거

JTV 주혜인 기자

작성 2020.11.03 0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무면허에 만취 상태로 트럭을 몰던 남성이 경찰과 추격전 끝에 붙잡혔습니다. 무려 100km를 달아나던 이 차를 세우기 위해서 경찰이 타이어에 실탄을 쏴야 했습니다.

JTV 주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속도를 이기지 못해 휘청거리는 1톤 트럭.

진로를 막으려는 순찰차를 피해 굉음을 내며 달아납니다.

앞뒤로 순찰차에 가로막히자 뒤에 있던 순찰차를 들이받더니, 경찰이 다가오자 다시 달아납니다.

순천-완주 고속도로에서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멈추라는 경찰의 경고 방송에도 불구하고 40살 A 씨는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남원 시내로 달렸습니다.

경찰은 결국 차량 타이어에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쐈습니다.

경찰이 실탄까지 발사했지만, A 씨는 이 차량를 몰고 30분가량 더 달아나다 남원 인근에서 경찰에게 붙잡혔습니다.

붙잡힌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41%로 면허취소 수치를 훌쩍 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무면허 상태였고 전남 광양부터 전북 남원까지 100km가량 질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과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