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①] '알짜' 계열사를 왜?…재벌 3세들의 거래

[끝까지판다①] '알짜' 계열사를 왜?…재벌 3세들의 거래

한국타이어 3세 조현범-한국도자기 3세 김영집 거래엔…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20.11.02 20:29 수정 2020.11.02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BS 탐사보도 '끝까지판다' 팀이 재벌 3세의 수상한 거래를 취재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한국타이어 3세 조현범 사장과 한국도자기 3세인 김영집 사장, 이 두 사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지난 2015년 한국타이어는 프릭사라는 계열사를 김영집 사장 일가가 소유했던 알비케이라는 회사에 매각합니다. 이 프릭사는 브레이크 패드를 만드는 곳으로, 국내 매출 대부분을 한국타이어를 상대로 올리고 있는 업체입니다. 반면에 프릭사를 사들인 알비케이는 생긴 지 1년도 되지 않은 사실상 서류상의 회사였습니다. 두 회사 모두 적법한 거래였다고 말하지만, 한국타이어가 안정적 수익이 나는 알짜 업체를 왜 팔았는지 여기에 의문이 남습니다.

이뿐 아니라 의혹이 하나 더 있습니다. 조현범 사장 측이 프릭사를 알비케이에 판 뒤에 무슨 이유에서인지 알비케이에 돈을 빌려주고 담보를 걸었습니다. 다시 말하면 조현범 사장 측이 알짜 계열사를 다른 데 팔고도 여전히 그 회사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복잡해 보이는 이 거래를 통해서 누가 피해를 본 것이고, 또 누가 이익을 얻은 것인지 지금부터 하나하나 따져보겠습니다.

먼저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브레이크 패드 등 자동차 부품을 만들어 온 한국타이어의 비상장 계열사 프릭사입니다.

프릭사의 매출은 2014년말 기준 153억 원, 당기 순이익은 8억 8천만 원입니다.

국내 매출의 거의 100%가 한국타이어 납품으로 발생합니다.

그런데 2015년 한국타이어는 프릭사를 컨설팅 회사인 알비케이홀딩스에 65억 원에 매각합니다.

수상한 거래
[김필수/대림대 자동차학 교수 : 프릭사 자체는 브랜드 이미지도 좋고 품질도 고급화 되면서 한국타이어에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분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따로 떼어서 매각한다는 부분들은 시너지를 버리는 부분들도 있고요.]

취재진은 두 회사에 거래 이유 등을 여러 차례 질의했는데, 한국타이어와 알비케이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진 적정 가격의 거래"였다고만 밝혔습니다.

거래 이유와 경위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없었습니다.

프릭사를 인수한 알비케이가 어떤 회사인지 주소지로 찾아가 봤습니다.

건물 안팎 어디서도 알비케이 간판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신 프릭사의 서울지부 사무실만 존재합니다.

[프릭사 관계자 : (알비케이홀딩스 어디 있는 거예요?) 여기 사무실을 같이 써요.]

주소는 있지만 사무실은 없는 회사, 이른바 페이퍼컴퍼니입니다.

알비케이 관계자는 페이퍼컴퍼니라는 사실은 인정하면서 기업 인수를 위해 만든 회사라고 밝혔습니다.

알비케이는 2014년 6월 자본금 1억 원에 설립했는데 한국타이어로부터 프릭사를 인수하기 불과 열 달 전입니다.

그런데 알비케이 이사 명단에서 취재진은 익숙한 이름을 발견했습니다.

한국도자기 3세 김영집 전 프릭사 사장입니다.

수상한 거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사장과 김영집 사장은 지난 2008년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는데, 김 사장은 유죄가 확정됐고 조 사장은 무혐의로 사건은 종결됐습니다.

7년이 지난 2015년 두 사람이 알비케이를 중심으로 다시 만난 것입니다.

알비케이 법인등기부를 보니 대표이사는 김영집 사장의 부인 이 모 씨였고 김 사장의 아버지는 이사, 어머니는 감사입니다.

사실상 가족 회사로 지분도 김 사장 일가가 거의 갖고 있습니다.

한국타이어에서 연 100억 원 넘는 매출을 올리는 프릭사가 김영집 사장의 가족 회사로 넘어간 것인데, 한국타이어와 알비케이 이 두 회사는 프릭사를 사고 판 이후에도 밀접한 관계를 유지합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공진구, 영상편집 : 박진훈, CG : 홍성용·최재영) 

▶ [끝까지판다②] 판 뒤에도 '끈끈'…알비케이는 누구 회사?
▶ [끝까지판다③] "당국 감시 덜 받고, 일감 몰아주기 가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