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택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 54분 만에 동부구치소 도착

자택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 54분 만에 동부구치소 도착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11.02 15: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택 나선 이명박 전 대통령, 54분 만에 동부구치소 도착
징역 17년형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2일) 오후 재수감됐습니다.

오후 1시 46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떠난 이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서 간단한 신원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오후 2시 40분 서울동부구치소에 도착했습니다.

검찰이 제공한 그랜저 차량에 탑승한 이 전 대통령은 별다른 말 없이 담담한 표정으로 구치소 정문을 통과했습니다.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등 일부 측근과 가족들은 이 전 대통령이 탄 검찰 차량이 지나가자 손을 흔들며 마지막 인사를 나눴습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의 자택 앞과 구치소 인근은 일찍부터 취재진과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 1인 유튜버 등이 모여 매우 혼잡했습니다.

구치소 앞에 모인 수십 명의 지지자들은 폴리스라인 위로 '이명박 대통령은 무죄다' 등 문구가 적힌 빨간 현수막을 설치하고 이 전 대통령의 이름을 연신 외쳤습니다.

또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는 오후 1시쯤부터 이 전 대통령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부정축재한 재산을 환수할 것 등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국민의힘 권성동·장제원·조해진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백용호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 측근들과 면담한 뒤 오후 1시 46분쯤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자택을 나섰습니다.

권 의원 등은 밖으로 나와 이 전 대통령이 탄 차가 출발하는 모습을 지켜보기도 했으나 부인 김윤옥 여사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출발한 뒤 다른 차를 따고 따라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후 2시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신원조회 등 간단한 절차를 거친 뒤 10여분 후 검찰이 제공한 차를 타고 구치소로 향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차를 타고 자택을 나서는 순간에는 야유와 응원의 목소리가 섞여 몹시 소란스러운 상황이 벌어졌지만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서울경찰청 소속 2개 중대 150여 명과 강남경찰서 정보과·경비과 20여 명을 파견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