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정한 영화계 거장"…다니엘 크레이그, '007 선배' 숀 코네리 애도

"진정한 영화계 거장"…다니엘 크레이그, '007 선배' 숀 코네리 애도

SBS 뉴스

작성 2020.11.01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다니엘 크레이그가 숀 코네리의 죽음을 애도했다.

숀 코네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31일(현지시간) 다니엘 크레이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진정한 영화계의 거장이 세상을 떠났다. 숀 코네리 경은 영원히 제임스 본드로 기억될 것이다. 그는 현대 블록버스터 영화가 제작되는 것에 크게 기여했다"라고 애도했다.

두 사람은 '제임스 본드'라는 공통 분모로 세대를 초월한 우정을 나눴다. 숀 코네리는 1962년 제작된 007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 Dr. No)에서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이래 7편의 작품에서 활약했고, 다니엘 크레이그는 2006년 '007 카지노 로얄'을 시작으로 총 네 편의 시리즈에 출연했다. 다섯 번째 영화인 '노 타임 투 다이'는 촬영을 마쳤으나 코로나19로 개봉이 연기된 상황이다.

이미지
숀 코네리가 캐릭터의 원형을 제시한 '영원한 제임스 본드'라면, 다니엘 크레이그는 '가장 매력적인 제임스 본드'로 평가 받고 있다.

숀 코네리는 바하마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조용히 눈을 감은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90세. 사인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