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클럽 막히자 '수도권 원정'…"파티!" 다닥다닥 춤

서울 클럽 막히자 '수도권 원정'…"파티!" 다닥다닥 춤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0.10.31 20:10 수정 2020.10.31 2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1일)은 미국의 축제 날인 핼러윈데이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몇 년 전부터 주로 젊은 층 사이에서 모여서 파티 벌이는 날로 보내고 있어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했습니다.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상황 같이 코로나가 퍼지는 계기가 될 수 있어서입니다. 당장 어젯밤부터 서울, 수도권 곳곳에서 걱정스러운 상황이 벌어졌는데, 오늘 뉴스 이 모습들 보면서 시작하겠습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서울 이태원. 분장한 채 함께 사진을 찍고, 거리를 거니는 사람들 발길이 이어집니다.

[이태원 방문 시민 : 젊음을 즐기러 나왔어요. 집에 있기 답답해서 나오는 거죠.]

상인회가 거리에 방역 게이트를 설치하고 주요 클럽들이 문을 닫는 등 방역에 애썼지만, 인파가 몰리면서 거리두기는 잘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핼러윈 수도권 클럽비상
[이태원 방문 시민 : 저희 금방 사진만 찍고 갈 거예요. 일찍. 코로나 걸릴까봐…. 그런데 이렇게 돌아다니는 건 안 걸릴 것 같아서 나왔는데….]

같은 시간 홍대 앞,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놓고 춤출 공간을 만든 업소가 적발됐고,

[서울 마포구청 위생과 직원 : 손님들이 안에서 춤을 추고 있어 가지고. (추고 있었어요?) 네, 저희가 동영상을 찍었거든요?]

일부 업소는 QR코드 장비를 꺼놨습니다.

[업소 관계자 : 휴대전화가 아예 꺼져 가지고. 충전 중이라고 나오거든요.]

합동단속반이 점검에 나서자 한 술집의 직원 무전장비에서는 다급한 지시가 들리기도 했습니다.

[술집 직원 무전장비 : 테이블에 다 앉혀. 사람들 테이블에 다 앉혀.]

서울 클럽들이 문을 닫자 수원과 성남 등 수도권 도시로 사람이 몰렸습니다.

[핼러윈 즐기려고 왔어요. 전 서울 사는데요. 잠실 쪽이요.]

수원의 한 유흥주점, 4제곱미터 당 1명을 넘기지 말라는 행정명령이 내려졌지만, 100여 명이 다닥다닥 붙어 함께 노래 부르며 춤을 춥니다.

일부는 마스크도 쓰지 않았습니다.

[파티! 파티! 파티!]

[서울 지금 다 막혔잖아요. 그래서 다 수원으로 내려온 사람 많아서…. 더 많은 것 같아요.]

수원의 한 클럽 앞입니다.

지금 시간이 새벽 3시 18분, 그러니까 자정을 훌쩍 넘긴 시간인데요, 제 뒤로 보이는 클럽 문 앞에는 들어가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 보니 밀폐된 공간에 수백 명이 밀집해 춤을 춥니다.

서울에서는 점검 대상 230여 개 업소 중 14곳이 방역수칙을 위반해 적발됐고, 부산에서도 유흥주점 1곳이 면적 기준을 초과해 손님을 받았다가 단속됐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정경문, 영상편집 : 김종태, VJ : 김종갑)  

▶ [이태원 연결] 방역 게이트에 늘어선 줄…클럽들 '휴업'
▶ '고위험' 선제 검사하자…동대문구 요양시설 10명 확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