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감염 최적 환경 다가와"…철저 방역 당부

"코로나19 감염 최적 환경 다가와"…철저 방역 당부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10.31 15:44 수정 2020.10.31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감염 최적 환경 다가와"…철저 방역 당부
방역당국이 계절적 요인을 비롯해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이 큰 환경이 조성되는 점에 대비해 철저한 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오늘(31일) 브리핑에서 11∼12월 확진자 추이와 관련해 "점점 코로나19 유행에 있어 최적의 환경을 맞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국내 유행이 10개월째 이어져 왔다. 그동안 크고 작은 여러 차례의 위기를 겪었고 이제는 코로나19 유행 하에서의 두 번째 겨울로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국내에서는 지인과의 만남, 종교시설, 학교 등 일상 감염이 산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면서 "수도권은 물론이고 전국적으로도 낙관을 불허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치명률이 조금씩 낮아지거나 '위중증' 환자 규모가 정체인 점, 감염 경로 조사 중 사례 규모가 줄어들고 있는 점, 신규 집단발생 건수가 감소한 점 등은 현재 긍정적인 지표"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감염 이후에 중증 상태로 이행하는 데 시간이 걸릴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지표조차도 조금 더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현재 우려하는 위험 요인은 긴장감의 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등 일상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