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경 "푸른바다3호, 시속 27∼33㎞로 빠르게 항해하다 사고"

해경 "푸른바다3호, 시속 27∼33㎞로 빠르게 항해하다 사고"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10.31 14:39 수정 2020.10.31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경 "푸른바다3호, 시속 27∼33㎞로 빠르게 항해하다 사고"
오늘(31일) 새벽 충남 서해상에서 원산안면대교 교각을 들이받아 22명의 사상자를 낸 어선 '푸른바다3호'는 시속 27∼33㎞로 빠르게 항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경 등에 따르면 푸른바다3호 선장 A(42) 씨는 최초 조사에서 "시속 약 27㎞ 정도 속도로 항해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해경이 선내 시스템을 확인한 결과 속도가 시속 약 33㎞까지 찍힌 것으로 돼 있었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이 동트기 전 어두운 상태에서 시속 27∼33㎞로 배를 몰다 교각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른바 낚시 포인트 선점을 위해 다소 속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9.77t급인 푸른바다3호 정원은 22명으로, 사고 당시 승선 초과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기상이나 시정은 양호한 편이었고, 출항시간이나 선장 음주 상태에도 문제는 없는 것으로 해경은 확인했습니다.

푸른바다3호는 오늘 새벽 4시 50분쯤 보령 오천항을 출발해 녹도 용섬으로 향해 가던 중 원산안면대교 1번 교각과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B(62) 씨 등 40∼60대 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습니다.

(사진=보령해경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