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징역 17년 · 재수감 확정 후 첫 외출 나선 MB

[현장] 징역 17년 · 재수감 확정 후 첫 외출 나선 MB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20.10.30 10:24 수정 2020.10.30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장] 징역 17년 · 재수감 확정 후 첫 외출 나선 MB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대법원에서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 확정 판결로 재수감이 결정된 뒤 만 하루 만에 첫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대법원 확정 판결 재수감 결정 첫 외출 이명박 전 대통령 대법원 확정 판결 재수감 결정 첫 외출 이명박 전 대통령
이 전 대통령은 서울대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장기간 복용할 약을 처방받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병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대법원 확정 판결 재수감 결정 첫 외출 이명박 전 대통령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19분쯤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나섰습니다. 병원엔 부인 김윤옥 여사가 동행했고, 경호원들은 팰리세이드 차량으로 뒤따라왔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 논현동 자택을 나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대법원 확정 판결 재수감 결정 첫 외출 이명박 전 대통령
대법원은 어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 원, 추징금 57억 8천여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검찰은 형 집행 대상자가 된 이 전 대통령 측이 출석 연기를 요청하면서 다음 달 2일 형을 집행하기로 했으며, 이 전 대통령은 서울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될 예정입니다.

'뉴스 픽' 현장 포토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