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SNS 협공에, 천정배 사위도 "나도 커밍아웃"

추미애 SNS 협공에, 천정배 사위도 "나도 커밍아웃"

추미애 "개혁만이 답" 검사 공개 저격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10.29 20:25 수정 2020.10.29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의 최근 잇따른 감찰 지시에 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지금 상황을 비판한 한 평검사를 직접 겨냥한 글을 오늘(29일)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총장은 대전을 찾아 일선 검사들을 만났습니다.

이 내용은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법무부는 추미애 장관이 지난해 옵티머스 사건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대검과 합동 감찰을 지시하자 감찰 인력 충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검사 파견 문제에서부터 내부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이복현 대전지검 형사1부장은 오늘 내부망에 글을 올려 "소속 검찰청과 상의도 없이 한 검사가 법무부 감찰관실로 파견을 가는데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이 인사 담당자도 모르게 하루 전 미리 해당 검사에게 전화를 걸었더라"며 "마치 '박근혜 정부 당시 최 모 씨 인사농단' 느낌"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제주지검 이환우 검사도 어제 내부망에 "인사권·지휘권·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며 "검찰개혁은 근본부터 실패했다고 평가하고 싶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고, 이를 지지하는 검사들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조국 전 장관 SNS 글
그러자 추 장관은 조국 전 장관이 SNS에 올린 이환우 검사에 대한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이렇게 커밍아웃해 주면 개혁만이 답"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검사 인사권을 가진 법무장관이 평검사를 공개 저격했다는 논란이 일었고 오늘 오후에는 천정배 전 법무 장관 사위인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가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사건을 원하는 방향으로 처리하지 않는 검사들을 좌천시키거나 감찰 등으로 압박하는 게 검찰개혁이라고 생각하냐"며 "나도 커밍아웃하겠다"는 내용으로 글을 올린 겁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총장은 대전을 방문해 검사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애로사항도 들어보고 또 등도 두드려주고 이렇게 하려고 온 거니까.]

윤 총장은 추 장관 감찰 지시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설민환,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