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5년 혼수상태→손가락 '까딱'…사우디 왕자에 기적이?

15년 혼수상태→손가락 '까딱'…사우디 왕자에 기적이?

SBS 뉴스

작성 2020.10.29 17:30 수정 2020.10.29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다시 움직인 왕자'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왕자가 무려 15년 동안이나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는데요.

그런데 최근 병상에서 손가락을 움직이는 게 포착됐습니다.

지난 19일 혼수상태였던 왕자는 의료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이 움직여보라고 말을 하자 이렇게 손가락을 살짝 움직입니다.

15년간 혼수상태 끝에 손가락 움직인 사우디 왕자
그리고 다시 한번 말을 하자 이번에는 손바닥 전체를 침대에서 잠깐 들어 올리기도 했는데요.

영상 속 알 왈리드 빈칼리드 왕자는 15년 전인 2005년 영국에서 군사대학에 다니던 중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졌고 최근까지 이렇게 인공호흡기를 단채로 깨어나지 못했습니다.

사고 당시에 의료진은 뇌사로 진단했지만 왕자의 아버지는 치료 중단을 거부하고 회복을 기다려왔는데요.

15년간 혼수상태 끝에 손가락 움직인 사우디 왕자
그 뒤 왕자는 무려 15년 동안 인공호흡기를 단 채 살아왔고 이번에 드디어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의 움직임을 보고는 "10년 넘게 아들의 영혼을 지켜봐 준 신 덕분"이라면서 "아들이 반드시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15년 누워있는 아들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마음, 상상도 어렵네요.", "정말 기적처럼 일어나서 아버지랑 포옹하는 날이 왔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 출처 : 트위터 Adnan_Jas)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