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디스패치 "찬열-로제 사진은 가짜뉴스…사칭엔 법적 대응"

디스패치 "찬열-로제 사진은 가짜뉴스…사칭엔 법적 대응"

SBS 뉴스

작성 2020.10.29 13:55 수정 2020.10.29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디스패치 "찬열-로제 사진은 가짜뉴스…사칭엔 법적 대응"
이미지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멤버 로제의 모습이 나란히 담긴 정체 불명의 합성 사진에 대해 연예매체 디스패치 측이 유감의 뜻을 밝혔다.

디스패치 측은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면서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고 공지했다.

문제의 사진은 2018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던 유명한 합성 사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누군가 찬열의 사진에 교묘하게 로제의 모습을 합성한 뒤 디스패치의 회사명 디자인을 넣어 제작한 뒤 유포 시킨 것으로 추정된다.

29일 새벽 찬열과 3년 간 교제했다고 주장하는 A 씨가 "찬열이 교제기간 동안 걸그룹, 승무원, BJ, 유튜버 등 여성들을 끊임 없이 몰래 만나왔다"고 폭로하자 찬열과 로제의 합성 사진도 다시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며 논란을 일으켰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