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유명희 지지에 유럽 언론은 '일방주의·WTO 사보타주' 의심

미국 유명희 지지에 유럽 언론은 '일방주의·WTO 사보타주' 의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0.29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유명희 지지에 유럽 언론은 일방주의·WTO 사보타주 의심
미국이 28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으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공개 지지한 것에 대해 유럽 언론들은 미국의 일방주의로 해석했습니다.

미국이 아프리카 출신 인사가 WTO 수장에 오르는 것을 반대한다는 해석과 함께 WTO를 의도적 파괴하려는 사보타주를 의심하기도 했습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미국의 유 본부장 지지를 '미국이 아프리카 최초 WTO 수장을 막으려는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방송은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WTO 사무총장으로 선출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의심을 들게 한다"며 "차기 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그동안의 과정이 미국의 발표로 벽에 부딪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성명을 통해 "유 본부장은 성공적인 통상 협상가와 무역정책 입안자로서 25년간 뛰어난 능력을 보여준 진정한 통상 전문가"라며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USTR은 그러나 유럽연합·중국·일본 등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방송은 이어 "미국의 반대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WTO 수장으로 선출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럼에도 미국이 최종 결정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진보성향 매체인 영국 일간 가디언은 미국이 WTO에 노골적으로 반감을 표명한 점 등을 근거로 WTO에 대한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를 의심했습니다.

미국은 중국의 개발도상국 지정에 반대하며 무역분쟁에서 일종의 대법원 역할을 하는 WTO 상소기구 위원 선임을 막아 기능을 중단시키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WTO가 중국에 편향적인 태도를 취하기 때문에 미국이 손해를 보고 있다며 WTO 탈퇴를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WTO의 무능을 주장하며 자구책이라며 다른 한편에서 중국과 유럽연합(EU)을 상대로 각각 무역전쟁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는 국제사회의 다자주의 협의 체제를 철저히 외면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일방주의로 인식돼 유럽과 중국의 비판을 받아온 바 있습니다.

가디언은 다만 미국의 이번 발표가 WTO를 의도적으로 파괴하려는 시도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WTO의 차기 사무총장은 주요 경제권의 불화를 초래하고 있는 현 체제를 대대적으로 개혁할 의무를 안고 있기도 합니다.

실제로 USTR은 이날 성명에서 유명희 본부장이 개혁의 적임자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다가오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할 경우 미국 입장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도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