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계장 이야기' 저자 조정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임계장 이야기' 저자 조정진,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29 10: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책 '임계장 이야기' (사진=후마니타스 제공, 연합뉴스)
고령 경비원의 노동 현실을 다뤄 최근 많이 회자됐던 책 '임계장 이야기'의 저자 63세 조정진 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오늘(29일) 경찰 등에 따르면 피해자 A 씨 측 변호인은 올해 5월 광주광역시의 한 술집에서 조 씨가 A 씨를 강제추행 했다며 전날 서울 은평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을 접수한 것은 맞으나 아직 피해자를 불러 조사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공기업 사무직으로 일하다 퇴직 후 고령 임시계약직 노동자로 일하면서 겪은 노동 실태와 갑질을 기록한 책 '임계장 이야기'를 올해 3월 발간했고, 경비원 갑질 문제가 불거지면서 책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인기를 얻었습니다.

조 씨는 책 출간 이후 언론 인터뷰 등을 하며 활발히 활동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