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룸살롱 · 검사들 압수수색…"김봉현, 접대 날짜 특정"

룸살롱 · 검사들 압수수색…"김봉현, 접대 날짜 특정"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10.29 07:19 수정 2020.10.29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태와 관련해 현직 검사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접대 장소로 지목된 룸살롱과 검사들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봉현 씨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접대 날짜를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어제(28일) 오후 압수수색을 벌인 곳은 서울 청담동의 한 룸살롱입니다.

이곳은 지난 4월 말 검찰이 김봉현 씨와 구속된 금융감독원 출신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 유착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했던 곳인데 검사 접대 의혹이 새로 불거진 뒤 다시 압수수색을 받게 된 것입니다.

[룸살롱 관계자 : (검찰에서) 왔다가 갔어요. 봉고차 하나 나가는 거 못 봤어요? (몇 시쯤 오셨어요?) 4시 넘어서 온 건 확실해요. 장부 같은 거 다 보고….]

앞서 김봉현 씨는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편지를 통해 지난해 7월 검사 출신 A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 원어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이 룸살롱에서 접대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어제 남부구치소에 있는 김 씨를 찾아가 두 번째 출정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김 씨는 이번 조사에서 접대 날짜를 지목하고, 그동안 신원을 특정하지 못했던 검사 1명에 대해서도 진술했다고 변호인은 전했습니다.

검찰도 1차 조사 때와 달리 진술조서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 26일 김 씨가 접대했다고 지목한 현직 검사 2명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들과 두 차례 출정 조사 내용을 분석하면서 김 씨 주장의 신빙성을 따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