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전 선수 코로나 확진에 K리그2 일정 변경…PO도 연쇄 이동

대전 선수 코로나 확진에 K리그2 일정 변경…PO도 연쇄 이동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10.28 17:03 수정 2020.10.28 1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전 선수 코로나 확진에 K리그2 일정 변경…PO도 연쇄 이동
국내 프로축구 코로나19 확진 선수 발생으로 2부리그인 K리그2 일정이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K리그2 대전 소속 선수 1명이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 팀의 정규라운드 잔여 경기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애초 대전은 오는 31일 FC 안양과 K리그2 26라운드 홈 경기를, 다음 달 7일 경남FC와 최종 27라운드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었습니다.

연맹의 결정에 따라 대전-안양 경기는 11월 17일, 경남-대전의 경기는 11월 21일로 미뤄졌습니다.

확진된 대전 선수가 최근 경기인 24일 전남 드래곤즈와 25라운드 이후 지인과의 만남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돼 다른 팀의 정규리그 일정까지 여파가 미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정규리그를 모두 마치고 순위가 가려져야 치를 수 있는 K리그2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 일정은 연쇄 이동을 하게 됐습니다.

K리그2에서는 정규리그 우승팀이 다음 시즌 1부리그로 자동 승격하고, 2∼4위는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거쳐 남은 한 장의 승격 티켓을 놓고 다툽니다.

올해 준플레이오프는 11월 18일(3위 팀 홈 경기장), 플레이오프는 11월 21일(2위 팀 홈 경기장) 열릴 예정이었는데, 각각 11월 25일과 11월 29일로 연기됐습니다.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가 밀리면서 K리그2 대상 시상식도 예정된 11월 9일에 열릴 수 없게 됐습니다.

프로축구연맹은 새 시상식 날짜를 추후 확정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대전 선수단은 전원 자가격리 중입니다.

선수단과 스태프 전원 코로나19 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2주의 자가격리 기간에는 단체 훈련을 할 수 없어 갈 길이 바쁜 대전으로선 시즌 최대 고비를 맞게 됐습니다.

현재 리그 5위(승점 36)인 대전은 정규리그 잔여 두 경기 결과에 따라 준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남아 있습니다.

프로축구연맹은 "자가격리 기간 종료 후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그 결과를 연맹에 제출해야 합니다. 재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와 코치진만 훈련과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전 구단은 소셜 미디어 등 공식 채널을 통해 "소속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심려를 끼쳐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격리 기간 철저한 점검과 방역, 위생 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구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