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울지 않기로 했는데" 담담하게 은퇴 소감 말하던 이동국이 갑자기 울컥한 이유

"울지 않기로 했는데" 담담하게 은퇴 소감 말하던 이동국이 갑자기 울컥한 이유

박종진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10.28 1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K리그의 전설' 이동국(41·전북 현대)이 오늘(2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프로에서 무려 23년을 누빈 그라운드를 떠나는 선수치고는 매우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습니다. ​"울지 않기로 했다"던 '라이언 킹'은 아버지 얘기가 나오자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