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런 핼러윈 처음이지? '코로나 파티' 즐기다 진짜 유령될라

이런 핼러윈 처음이지? '코로나 파티' 즐기다 진짜 유령될라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0.10.29 1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돌아오는 토요일은 10월 31일 핼러윈 데이입니다. 매년 핼러윈 데이가 되면 서울 이태원과 강남, 홍대 등의 클럽에서는 독특하거나 기괴한 분장을 한 채 파티가 벌어지곤 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올해 예년처럼 핼러윈 데이 파티가 벌어질 경우 코로나가 재확산하지 않을까 염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터라 이번 핼러윈 데이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인데요.

방역 당국이 클럽 등 유흥시설에 대한 집중단속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는 '핼러윈 데이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다'는 공포스러운 이미지와 문구를 담은 포스터를 제작해 시민들의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파티를 막아달라는 청원글도 등장했는데요, 결국 일부 유명 클럽들은 핼러윈 기간 휴업을 결정했습니다.

(영상취재 조창현, 편집 김경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