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화학 배터리 분사 반대" 국민연금 결정…표 대결

"LG화학 배터리 분사 반대" 국민연금 결정…표 대결

모레 주주총회 열려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10.28 07:53 수정 2020.10.28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LG화학이 최근 배터리 부문을 분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여기에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해당 안건을 다룰 모레(30일)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이 주목됩니다.

보도에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LG화학 2대 주주 국민연금은 수탁자전문위원회를 열어 LG화학의 배터리 부문 분사에 반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민연금은 "분할 취지에는 공감하나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 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LG화학은 모레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안건을 처리하면, 다음 달 1일 분할 법인을 출범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LG화학 주식의 약 10%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공언하면서 분할 안건 통과의 불확실성도 커지게 됐습니다.

분할 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출석 주주 3분의 2, 그리고 발생 주식 총수 3분의 1 이상의 동의가 필요합니다.

회사 분할 발표 이후 개인투자자들은 핵심 배터리 분야 분할로 주가 하락이 우려된다며 반대해 왔습니다.

국민연금의 이번 결정은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 글래스루이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의 찬성 의견을 뒤집은 것입니다.

국민연금이 찬성한다면 무난한 통과가 예상됐지만, 이번 반대 결의로 주총 직전까지 표심 대결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LG화학 측은 국민연금 반대 의견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면서 주주총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