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멜라니아, 대선 일주일 남기고 첫 단독 유세

멜라니아, 대선 일주일 남기고 첫 단독 유세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10.27 2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멜라니아, 대선 일주일 남기고 첫 단독 유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가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현지시간을 오늘(27일) 첫 유세에 나섭니다.

이번 유세는 동행하는 것이 아닌 단독 유세입니다.

첫 유세 장소는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입니다.

미 언론은 멜라니아 여사가 이날 오후 펜실베이니아주 체스터카운티 앳글런을 찾아 단독 유세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멜라니아 여사가 남편의 재선 유세에 합류하는 건 16개월 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재선 도전을 선언한 지난해 6월 유세가 마지막이었습니다.

멜라니아 여사는 앞서 지난주 펜실베이니아 이리에서 열린 남편의 유세에 합류하려다 기침이 계속돼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마음을 돌린 교외 지역 여성 유권자들의 마음을 돌리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대선은 각 주에 걸린 선거인단을 승자가 독식하는 방식인 만큼 경합주 승리가 중요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