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정순 체포동의안 30일 표결…"가지 않은 길 간다"

정정순 체포동의안 30일 표결…"가지 않은 길 간다"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10.27 21:05 수정 2020.10.27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사흘 뒤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소속인 정정순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처리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정 의원은 자진 출석을 거부한 채, 동료 의원들에게 보낼 편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당 지도부가 검찰에 자진 출석하라고 압박했지만, 민주당 정정순 의원은 그동안 국정감사를 이유로 들며 검찰 조사에 불응해 왔습니다.

겸직 상임위를 빼곤 어제(26일)로 국감이 끝난 가운데, 결국 당 지도부는 정 의원 체포동의안을 오는 30일 처리할 것임을 공식화했습니다.

그러자 정 의원은 "당에 부담을 줘 속죄한다"면서도 "의연하게 절차법을 따르겠다"고 입장문을 냈습니다.

"인격을 말살하는 권력 행사에 대해 '가보지 않은 길'을 간다"는 주장도 덧붙였는데, 자진 출석은 안 할 거고 체포동의안은 부결되길 바란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동료 의원들에게 보낼 편지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취재엔 응하지 않았습니다.

[정정순 의원실 보좌진 : (입장 들어볼 수 있을까 하고 왔거든요. 저희가 좀 뵙고…) 좀 어려울 것 같다고 하시네요.]

체포동의안은 내일 본회의에 보고되면 국회법상 처리 시한, 즉 24시간 뒤 72시간 안인 사흘 뒤에 무기명 투표로 표결 처리될 걸로 보입니다.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어제) : 민주당은 국회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방탄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하게 말씀드립니다.]

민주당이 의원들 자율에 투표를 맡기겠단 입장이어서 가결될지 부결될지 미지수인데, 가결된다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던 박기춘 전 의원 이후 5년 만의 첫 사례가 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 륭, 영상편집 : 김종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