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수찬 "母, 20살 때 미혼모로 날 낳아…'큰누나'라고 부른다"

김수찬 "母, 20살 때 미혼모로 날 낳아…'큰누나'라고 부른다"

SBS 뉴스

작성 2020.10.27 09:55 수정 2020.10.27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수찬 "母, 20살 때 미혼모로 날 낳아…큰누나라고 부른다"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그동안 밝힌 적 없는 가정사를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는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했다.

김수찬은 "제가 화려하고 반짝이는 거 좋아하니까 '금수저일 것이다' '잘 살고 평탄한 삶을 살았을 것이다'라고 한다. 방송에 나와서 힘들었던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자신의 가정사를 처음 털어놨다.

김수찬은 "저희 엄마가 20살 때 저를 낳았다. 엄마가 74년생이다"라며 어린 나이에 출산한 어머니를 언급했다.

김수찬은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렸을 때부터 워낙 긍정적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내도, 엄마랑 누가 물을 더 많이 푸나 시합을 했다"며 "친구들이 '넌 왜 동굴 속에 사냐'라고 하면, '시원해'라고 말했다. 그렇게 긍정적으로 살았다"라고 전했다.

김수찬은 "엄마가 '우린 선택받는 사람이 아니라, 선택하는 사람이다'라는 걸 계속 알려주셨다. 이렇게 힘든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 거야, 그런 마인드라 자존감도 높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었다. 모든 걸 규정하는 건 우리야,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거니까"라며 어머니의 남다른 긍정 교육을 설명했다.

가수가 되는 과정을 모친과 함께 하며 고생을 나눴다는 김수찬은 "엄마랑 저는 잘 될 걸 알고 있었다. 알면 얼마나 자신감이 생기나. 제가 전국노래자랑에 나갔을 때 긴장하니까, 엄마가 '어차피 최우수상이다. 가서 앵콜곡 부른다는 마음으로 노래하라'고 했다. 그래서 진짜 앵콜곡 부르는 마음으로 노래했고 진짜 최우수상을 받았다"며 아들에게 믿음이 있었던 어머니의 마음을 전했다.

김수찬은 20살 차이나는 모친을 "엄마라고도 안 하고 큰누나라고 부른다"라고 밝혔다. 그는 "엄마가 '너 이제 키울 만큼 키웠으니까 엄마의 길을 은퇴한다. 내 인생 살 테니까 누나라고 해라'고 하더라"며 "이 방송을 보면 뭐라고 할 수도 있다. 계속 엄마엄마 그래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긍정적이고 쿨한 성격의 어머니에 대해 설명한 김수찬은 미혼모의 몸으로 자신을 홀로 낳았던 어머니에게 애잔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수찬은 "저희 큰누나(엄마)가 예전에 저 임신했을 때 미혼모였다. 오갈 데 없고 낳을 돈이 없어서 조산소로 갔다. 제가 머리가 너무 커서 안 나왔다. 4.2kg짜리 애를 초산인데 어떻게 조산소에서 낳겠나. 그래서 큰 병원으로 가서 유언을 남기면서 절 낳았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엄마의) 배가 많이 터 있는데, 그건 내가 돈 벌어서 해주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