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장관, 검찰총장 상급자"…윤석열 주장 전면 반박

추미애 "장관, 검찰총장 상급자"…윤석열 주장 전면 반박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0.26 12:23 수정 2020.10.26 13: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1대 국회 일반 상임위원회의 첫 국정감사가 오늘(26일) 끝납니다. 마지막 국감장에서는 추미애 법무장관이 출석한 법사위 종합감사에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마지막 날, 국회 법사위 여야 질의는 추미애 법무장관에 집중됐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다하라는 뜻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전달받았다"는 지난주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한 추 장관의 입장을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법상 상급자가 맞다"고 강조했고, "문 대통령은 비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는다"며 윤 총장 주장을 전면 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을 라임 사건 수사에서 배제하도록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데 대해서도 "필요했고 긴박했던 조치"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여권 연루 의혹을 은폐하기 위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거 아니냐며 추 장관을 공세 했습니다.

행안위 국감에 출석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옵티머스 투자 사실이 부끄럽다"면서도 "증권사 권유로 산 것일 뿐 이해 충돌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여야는 국민의힘이 공수처 추천위원을 내정한 것을 놓고도 기싸움을 벌였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야당 추천위원이 거부권을 통해 지연작전을 벌일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공수처 출범을 가로막는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압박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나 조국 전 법무장관 같은 공수처장은 안된다"며 "민주당이 중립적이고 독립적인 후보를 추천하면 동의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