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송월, 김정은 동선마다 '찰싹'…김여정은 어디에?

현송월, 김정은 동선마다 '찰싹'…김여정은 어디에?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10.26 07:38 수정 2020.10.26 0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이른바 동정 보도에서 빠지지 않고 포착되는 인물이 있습니다. 현송월 부부장이 과거 김여정 부부장처럼 근접 수행을 하고 있는데요. 김여정의 위상 변화와도 관련이 있는 걸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이 걸어가자 화면을 가로지르며 뛰어가는 한 여성, 삼지연 관현악단장으로 잘 알려진 현송월 부부장입니다.

무선 이어폰을 낀 채 꽃을 받아들고, 비뚤어진 의자를 돌려놓기도 합니다.

김 위원장 가장 가까이에서 의전을 도맡고 있는 것입니다.

[조선중앙TV 14일 보도 : 조용원 동지, 현송월 동지, 김명식 동지가 동행했습니다.]

반면, 그동안 이런 밀착 수행을 했던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기 어려워졌습니다.

다섯 달 전 비료공장 준공식 때만 해도 김 위원장 바로 옆에서 받침대를 챙기는 모습이었지만, 김 위원장이 수해 현장을 분주히 다닌 지난 두 달여간은 수행단에서 빠지기도 했습니다.

특히 열병식 직후 열린 대집단 체조 참관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는데, 체제 선전을 맡는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 관람에 나섰던 지난해 상황과는 대조적입니다.

노동당 권력 핵심인 조직지도부를 장악했단 평가가 나오는 등 김여정의 강화된 위상에 따른 변화로 해석됩니다.

[정경두/전 국방부 장관 (지난 8월, 국회 국방위) : (김여정 직책을)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으로 보고 있습니다.)]

[윤주경/국민의힘 의원 (지난 8월, 국회 국방위) : 김여정의 권한이 막강해진 것은 맞는 말이죠?]

[정경두/전 국방부 장관 (지난 8월, 국회 국방위) : 저희도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한때 10월 서프라이즈로 김여정의 깜짝 미국 방문이 거론됐던 것처럼 이제 의전은 현송월에게 넘기고, 김여정은 대미 대남 문제를 총괄하는 명실상부한 2인자급 공개 행보를 조만간 선보일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