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사 접대 폭로' 김봉현 출정 조사…접대 시점 주목

'검사 접대 폭로' 김봉현 출정 조사…접대 시점 주목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10.25 20:50 수정 2020.10.25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검사들에게 고가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라임사태의 핵심인물 김봉현 씨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첫 검찰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접대를 한 대상과 시기를 특정하는 데 주력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7월 고급 룸살롱에서 현직검사들에게 1천 만 원어치 술 접대를 했고 이 가운데 일부는 이후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했다.'

지난 16일 김봉현 씨가 옥중 편지를 통해 폭로한 '검사 술 접대 의혹'입니다.

의혹 제기 이후 구성된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전담팀은 오늘(25일) 오후 남부구치소를 찾아 2시간가량 김 씨를 조사했습니다.

김 씨는 앞서 검찰 비위를 검찰에서 조사받는 건 부당하다며 법무부 감찰조사에만 응하고 검찰 조사를 거부해 이번이 첫 조사입니다.

수사팀은 김 씨를 상대로 술 접대를 받은 검사가 누군지, 접대가 언제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물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특히 접대 시점을 특정하는 데 주력하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술 접대를 받은 의혹이 있는 검사들에게 뇌물죄를 적용하려면 접대 시점과 장소, 대가성이 입증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해당 검사들을 김 씨에게 연결해 준 것으로 알려진 A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는데 당시 영장에는 뇌물공여 혐의가 기재됐습니다.

김 씨가 진술하는 접대 시점과 해당 검사들의 근무 기록과 동선 등을 대조하면 김 씨 주장의 신빙성이 어느 정도 규명될 걸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