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늦가을 단풍 놀이 '북적북적'…하늘서 본 가을 풍경

늦가을 단풍 놀이 '북적북적'…하늘서 본 가을 풍경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10.25 20:32 수정 2020.10.25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단풍이 떨어지기 전에 곱게 물든 가을을 직접 보려고 산에는 등산객이 몰렸습니다. 하루종일 줄이 이어졌는데요, 늦가을을 즐기는 사람들 모습을 하늘에서 바라봤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울긋불긋 오색 단풍이 지리산 여기저기를 수놓았습니다.

등산로 입구 주차장 진입로에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뭅니다.

붉은 옷으로 갈아입은 등산로를 따라 정상에 오른 사람들.

시원한 바람에 땀을 식히며 가을 절경을 즐깁니다.

---

드넓은 평야에서는 막바지 가을걷이가 한창입니다.

잇따른 장마와 태풍으로 숨 가빴던 한 해 농사를 정리하고 다가올 겨울을 준비하는 농민들의 손길이 분주합니다.

---

은빛이 넘실대는 갈대밭은 가을 정취가 물씬 묻어납니다.

흔들리는 갈대 사이에서 삼삼오오 사진을 찍고, 여유롭게 산책길을 걸으며 저마다 가을의 추억을 남깁니다.

---

더 쌀쌀해지기 전 바깥 활동을 즐기려는 인파로 야외 공원도 북적였습니다.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젓갈 같은 식재료를 사고파는 시장은 모처럼 활기를 띠었습니다.

거리 두기 완화 조치에도 대부분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분위기였지만,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아예 쓰지 않아 우려스러운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

쾌청한 날씨에 휴일 나들이객이 몰리면서 오늘(25일) 하루 고속도로 일부 구간은 정체를 빚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영상편집 : 박진훈, 헬기조종 : 민병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