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등산객 NO"…강남 아파트 불법담장 설치한 속사정

"등산객 NO"…강남 아파트 불법담장 설치한 속사정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0.10.25 20:49 수정 2020.10.25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 한 아파트가 단지 전체에 허가를 안 받고 철제 담장을 둘러서 논란입니다. 관청에서는 무허가니까 걷으라고 하는데, 주민들은 못하겠다고 버티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들으면 주민들 이기심 때문인가 싶지만, 이야기 다 들어보면 생각할 부분이 많습니다.

임태우 기자가 현장에 나가봤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고급 아파트 단지입니다.

아파트 바깥 경계를 따라 철제 담장이 빈틈없이 처져 있습니다.

출입문은 살짝 열어뒀지만 보안카드 인식기를 달아 외부인이 선뜻 드나들기 어렵게 해놨습니다.

[보안직원 : 촬영하시면 안 돼요. (네?) 촬영하시면 안 돼요.]

재건축한 이 아파트 단지는 지난해 입주가 시작됐을 때만 해도 담장이 없는 개방형 구조였습니다.

하지만, 등산로 입구와 버스 정류장 사이에 끼어 있어 단지를 가로지르는 등산객들이 많았는데, 이들이 자꾸 쓰레기를 버린다며 지난해 말 담장을 세운 겁니다.

[입주민 : 60·70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모여 갖고 뭐 풀어놓고 밥 먹고. 먹으면 이제 쓰레기를 버려야 하는데 싸갖고 가지는 않죠. 쓰레기를 그냥 놓고 가지….]

제가 서 있는 곳은 등산길와 맞닿아있는 아파트 출입문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사람 키 높이의 철제문이 설치돼 있습니다.

담장이 놓인 뒤부터 등산객들은 1킬로미터 정도 단지를 빙 돌아가야 합니다.

[등산객 : 드나들면 좋은 거지, 자기네만의 그게 아니잖아요? 자기만의 왕국처럼 (담장 설치를) 한다는 게 약간 좀 거부반응이.]

문제는 이 담장이 불법 설치물이라는 겁니다.

구청의 허가도 받지 않았고, 애초 재건축 허가 조건에도 이웃과 소통 강화를 위해 담장을 짓지 말라는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강남구청이 지난 5월 수서경찰서에 고발하고 최근 철거 명령까지 내렸지만 아파트 측은 버티기로 일관합니다.

전문가들은 사유지라 해도 공공성을 위해 담장을 없애는 게 옳다면서도 지자체가 청소 비용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해법 모색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영상편집 : 최혜영, VJ : 김형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