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농구 하나원큐, 선두 우리은행 격파…상대 전적 26연패 탈출

여자농구 하나원큐, 선두 우리은행 격파…상대 전적 26연패 탈출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10.24 2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농구 하나원큐, 선두 우리은행 격파…상대 전적 26연패 탈출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원큐가 아산 우리은행과 지긋지긋한 악연을 끊었습니다.

하나원큐는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우리은행을 68대 65로 물리쳤습니다.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하나원큐는 순위는 최하위인 6위에 머물렀지만, 바로 위의 공동 2위(2승 2패)와는 0.5경기, 선두 우리은행(3승 2패)과는 1경기 차로 좁혔습니다.

특히 하나은행은 2016-2017시즌부터 우리은행과의 맞대결에서 무려 26연패를 당한 끝에 감격스러운 1승을 챙겼습니다.

우리은행은 선두는 지켰으나 최근 2연승의 상승세가 꺾였습니다.

1위와 최하위의 대결이었지만, 우리은행전 연패 탈출을 노리는 하나원큐의 기세가 이날만큼은 만만치 않았습니다.

1쿼터는 하나원큐가 19대 15, 2쿼터엔 우리은행이 35대 30, 다시 3쿼터엔 하나원큐가 55대 51로 앞서는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었습니다.

하나원큐는 강이슬, 신지현, 양인영, 고아라 등이 고른 득점을 쌓았고, 우리은행에선 김소니아가 3쿼터까지 무려 30점을 폭발했으나 다른 선수들이 뒷받침되지 못하며 쉽지 않은 경기를 풀어갔습니다.

마지막 4쿼터에도 양 팀이 팽팽한 접전을 이어간 가운데, 하나원큐는 종료 2분 58초 전 강유림의 3점 플레이와 2분 27초 전 강이슬의 돌파 득점으로 다시 주도권을 잡았습니다.

우리은행은 1분 10초를 남기고 김소니아가 2점을 더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지만, 더 따라가지 못했습니다.

강이슬(18점 7리바운드), 신지현(14점 7어시스트), 양인영(14점), 고아라(10점 10리바운드)가 하나원큐의 승리를 합작했고, 우리은행 김소니아는 35점 10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습니다.

(사진=WKBL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