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뷔페는 '살아남기 변신 중'…1인 밥상에 테이블 서빙도

뷔페는 '살아남기 변신 중'…1인 밥상에 테이블 서빙도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10.24 20:46 수정 2020.10.24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로 이용이 어려웠던 뷔페가 다시 문을 열면서 찾는 손님이 늘고 있습니다. 언제 다시 문 닫을지 모르는 불안감 때문에 뷔페업계가 새로운 대책을 내놨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의 한식 뷔페.

바뀌는 뷔페
삼삼 오오 점심식사가 한창입니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뷔페는 두 달 가까이 문을 닫아야 했는데, 거리두기가 완화된 후 손님은 점차 늘고 있습니다.

[윤혜미/뷔페 점장 : 매장 방문 고객 수는 코로나 이전 대비 80% 수준으로 회복이 됐고요. 주말 같은 경우 만석이 되고, 기다리는 일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일단 다소 숨통이 트였지만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테이블 간 거리두기로 비우는 좌석이 많은 데다, 영업정지 기간 동안 손실이 쌓인 탓에 매출 회복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접촉이 많은 뷔페 식사의 성격을 아예 바꿔 방역이 다시 강화될 경우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뷔페 메뉴를 개인화로 등을 이용해 1인용 상차림으로 바꾸고,

바뀌는 뷔페
[이영복/뷔페 점장 : 사회적 트렌드에 발맞춰서 저희가 뷔페식의 대표 메뉴를 1인 반상으로 바꿔서 출시하게 됐고요.]

손님들이 이동하지 않고 직접 직원이 테이블로 서빙해주기도 합니다.

[뷔페 이용객 : 혼자 먹기 더 편한 것 같고요. 왔다갔다할 필요 없이 앉아서 먹기 더 편해진 것 같습니다.]

뷔페 메뉴를 최근 시장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가정간편식으로 개발하는 경쟁도 치열합니다.

주문하면 포장해서 배달해주는 메뉴도 늘리고 있습니다.

코로나 장기화 속에서 뷔페 식당들이 앞다퉈 살아남기 위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