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스로 물러난 최초 대통령'…전두환 생가서 '역사 왜곡'

'스스로 물러난 최초 대통령'…전두환 생가서 '역사 왜곡'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10.24 10:07 수정 2020.10.24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두환 생가 이전 안내판(좌)과 현재 안내판(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여 교체된 전두환 씨 생가 안내판이 여전히 독재를 미화한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4일) 경남 합천군에 따르면 최근 진보당 경남도당은 전 씨 생가 안내판에 '안 하느니만 못한 내용 수정'을 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진보당이 문제시한 대목은 두 가지로 우선 퇴임 과정을 설명하며 기술된 '40년 헌정사에 임기를 마치고 스스로 물러난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는 문구입니다.

진보당은 전 씨가 국민 항쟁에 의해 본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임기를 겨우 채웠을 뿐 명예롭게 물러난 게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하나는 '박정희 대통령 시해 사건이 발생하자 합동수사본부장을 맡게 됐는데, 그 수사 과정에서 12·12사태가 빚어졌다'라는 문장입니다.

진보당은 12·12사태가 전 씨가 주동한 게 아닌 당시 맡은 지위와 역할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개입하게 된 것처럼 묘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군은 일부 비판 여론에 따라 안내판 추가 수정에 대해 내부 검토를 진행하고 있지만, 다른 의견을 가진 지역민과 향우도 있어 섣불리 결정하기 힘들다고 설명했습니다.

군 관계자는 "합천이 전 전 대통령의 고향이다 보니 과오를 충분히 알고 인정하더라도 최소한의 기념이나 과거 흔적을 보존하고 싶어하는 이들도 있다"며 "여러 의견을 수렴해야 하기에 조심스레 접근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진보당 경남도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