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요양시설발 확진자 급증…보건 당국 "면회 자제"

요양시설발 확진자 급증…보건 당국 "면회 자제"

노동규 기자

작성 2020.10.24 07:17 수정 2020.10.24 0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155명으로 늘었습니다. 42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인데, 보건당국은 최근 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늘고 있다며 면회를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요양원 건물입니다.

소규모 요양원 6곳이 함께 입주해있는데 건물 2층 행복해 요양원에서 지금까지 35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경기 남양주시 오남읍사무소 관계자 : 이 건물에 대한 폐쇄조치가 되고 그 이후에 저희가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남양주시는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건물 내 모든 요양원의 입소자와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경기 광주시 SRC 재활병원에서는 18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24명이 됐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기자회견에서 "남은 환자와 의료진 100여 명도 추가 교차 감염 우려가 있어 긴급 이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경기 안양시 일가족 4명으로 시작된 감염은 안양 어르신세상만안센터에서 22명, 군포 남천병원에서 8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34명으로 늘었습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을 중심으로 한 감염 확산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 만큼 당분간 이들 시설에 대한 면회는 최대한 자제해 주길 바랍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다음 주부터 불법 방문판매업체와 투자설명회 등에 대한 집중 단속도 벌일 예정입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는 핼로윈 데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며, 이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클럽 등의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