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습생 시절 괴롭혔다"…후쿠하라 모네 SNS 폭로→아이린, 이지메 논란

"연습생 시절 괴롭혔다"…후쿠하라 모네 SNS 폭로→아이린, 이지메 논란

SBS 뉴스

작성 2020.10.23 22:41 수정 2020.10.24 15: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연습생 시절 괴롭혔다"…후쿠하라 모네 SNS 폭로→아이린, 이지메 논란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이 인성 논란에 이어 왕따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SM엔터테인먼트 전 연습생인 후쿠하라 모네가 자신의 SNS에 쓴 글로 추정되는 글이 퍼졌다.

SNS 캡처본에는 "SM에 있을 때 나도 주현(아이린의 본명)한테 이지메(いじめ: 괴롭힘) 당했는데, 슬기가 지켜줬다"고 적혀있었다.

이 글에 대한 진위 여부가 불분명한 가운데 후쿠하라는 자신이 앞서 올린 글을 정정하는 글을 다시 한번 올렸다. 후쿠하라는 같은 날 SNS에 일본어로 "정정이 필요하다. '괴롭힘'이라는 말은 너무 넓은 의미의 용어"라며 "오해가 있어서 쓴다. 괴롭힌다고 해도 계속 괴롭히는 게 아니라, 마음이 안 드는 게 있으면 뭐라고 하는 경험"이라고 적었다.

해당 글들은 현재 후쿠하라의 SNS에서 모두 삭제됐다. 그러나 한번 올려졌던 글들은 SNS에서 급속도로 확산되며 또 다른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이미지
후쿠하라 모네는 SM 등 국내 기획사에서 아이돌 데뷔를 위해 연습생 생활을 했으며 현재는 일본에서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앞서 아이린은 15년 경력의 스타일리스트 A 씨로부터 이른바 '갑질' 폭로를 당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아이린은 22일 자신의 SNS에 경솔한 언행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아이린의 사과로 일단락되는 듯했던 인성 문제는 또 다른 폭로까지 더해지며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