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또 다른 금감원 간부에도 2천만 원 전달했다"

[단독] "또 다른 금감원 간부에도 2천만 원 전달했다"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진술 확보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0.10.23 20:29 수정 2020.10.2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본 옵티머스 사건 관련해서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옵티머스의 로비스트로 지목된 한 인물이 금융감독원 간부에게 수천만 원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최근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열흘 전에 검찰이 압수수색했던 전직 금감원 국장과는 또 다른 인물입니다.

원종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옵티머스 정관계 로비의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로비스트들 수사에 주력했습니다.

이들을 상대로 수억 원대의 사무실 운영 비용과 고급 외제차 등을 지원받고 옵티머스 측을 위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집중 추궁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로비스트 1명으로부터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 부탁으로 금감원 간부 A 씨에게 직접 돈을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재현 대표가 옵티머스 직원에게 2천만 원을 마련하라고 지시했고, 그 돈을 받아서 자신이 직접 금감원 간부에게 건넸다는 것입니다.

옵티머스 로비스트가 2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지목한 A 씨는 현재는 금감원을 나온 상태로, 검찰이 지난 13일 옵티머스 돈을 받은 혐의로 압수수색을 벌인 전직 금감원 국장과는 다른 인물입니다.

검찰은 A 씨에게 돈을 전달했다고 진술한 로비스트에 대해서도 변호사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옵티머스 관련 로비스트로 지목된 인물이 실제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진술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 다른 금감원 간부의 금품 수수 진술이 나오면서 옵티머스 측이 금융당국을 상대로 벌인 광범위한 로비의 실체를 파헤칠 수 있을지 검찰의 행보가 주목됩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