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공공의대 정책 철회' 청원에 "모든 가능성 열고 논의"

청와대, '공공의대 정책 철회' 청원에 "모든 가능성 열고 논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0.23 1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청와대, 공공의대 정책 철회 청원에 "모든 가능성 열고 논의"
청와대는 공공의대 정책을 철회해달라는 국민 청원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발전적 방안에 대해 논의하겠단 입장을 밝혔습니다.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20만여 명의 동의를 받은 이 청원과 관련해 "국립의학전문대학원 정책은 지난 9월 4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의 합의에 따라 중단된 상태"라며 앞으로 의정 협의체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발전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다만, 청원인이 정책과 관련해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먼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에서 국립의전원 설립을 위한 별도의 의대 정원 증원은 없음을 밝힌 바 있다"며 "국립의전원 정원은 현재 전북대와 원광대에 임시 배정되어 있는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립의전원은 지역의사를 양성해 배출하는 것이 아니라 공공의료기관에 근무할 의사를 양성하는 곳"이라며 "국립의전원 학생들은 10년간 정부기관 및 공공병원에서 역학조사관, 필수의료분야 의사 등으로 의무복무를 수행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류 비서관은 또 "국립의전원 학생선발은 일반적인 의전원 입학전형과 동일한 방법으로 선발할 것"이라며 "학생 선발과정에서 개인이나 단체를 막론하고 누구도 관여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