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이린 탓 개봉 연기?…'더블패티' 측 "사실 아냐"

아이린 탓 개봉 연기?…'더블패티' 측 "사실 아냐"

SBS 뉴스

작성 2020.10.23 15:34 수정 2020.10.23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이린 탓 개봉 연기?…더블패티 측 "사실 아냐"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린(본명 배주현)이 인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스크린 첫 주연을 맡은 영화의 개봉 시기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23일 한 매체는 영화 '더블패티'는 당초 올해 연말 개봉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이미 지난주 극장 상황과 마케팅 상황 등을 고려해 내년 상반기 개봉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블패티'는 당초 올 연말쯤 개봉을 계획했지만 올 여름 태풍과 코로나19 여파로 촬영이 늦어져 9월에서야 크랭크업했다. 후반 작업 일정이 남은 만큼 내년 초에나 개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개봉 시기와 아이린 논란은 직접적인 상관이 없다고 못박았다. 애초에 개봉 시기가 확정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더블패티'는 햄버거의 더블패티처럼 넘치는 에너지를 가진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 분)과 아나운서 지망생 현지(배주현·아이린 분)의 설레는 꿈과 희망, 우정을 그린 영화. 아이린은 이 작품을 통해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했다.

최근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 씨가 아이린의 인성을 지적하는 글을 올리며 파장이 일었고 업계 관계자들의 잇따른 폭로가 이어졌다. 이 가운데 자신을 영화 제작 스태프라도 주장한 글도 관심을 모았다.

이미지
이 스태프는 "최근 예쁜 걸로 유명한 친구와 영화를 촬영했다"며 "긴 시간 이곳에 몸담았고 그동안 수많은 배우들을 봐왔지만 상상 이상인 친구"라고 밝혔다.

또한 "영화 현장이 낯설어 그런가 싶었지만 그냥 인성이 그런 친구였다. 그런 걸 낯가림, 예민함이라는 단어로 포장하고 합리화 시키려고 하는 대단한 능력이 있었다"며 "같이 다니는 막내 매니저가 어찌나 안쓰럽던지. 스태프들 모두 말한다. 터질 게 터졌다고"라고 적었다.

그러나 제작사 측은 "해당 SNS 글 작성자는 '더블패티' 스태프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아이린은 인성 논란에 대해 한동안 침묵을 지키다가 지난 22일 밤 자신의 SNS에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사과문을 올리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전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