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정계 진출 의향 묻자 "말씀드리기 어렵다"

윤석열, 정계 진출 의향 묻자 "말씀드리기 어렵다"

"퇴임 후 국민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할 것"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23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정계 진출 의향 묻자 "말씀드리기 어렵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말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총장은 어제(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고 하자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며 답했습니다.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솔직히 검찰조직의 장으로 오히려 불리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만약 검찰개혁 저지 등 어떤 나쁜 목적이 있었다면 수사는 안 하고 대가를 받는 것이 맞다"라며 당시 수사는 검찰개혁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고발인 조사 없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 대해서는 "고발이 대부분 언론 기사를 토대로 한 것인 만큼 공개정보만으로 필요한 자료를 미리 압수해놓자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법무부 장관 후보라는 이유로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자료를 신속하게 확보하려 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그는 "법원에 자료 확보를 위해 영장을 청구하면서 상당 부분은 기각되지 않겠나 싶었는데 영장이 대부분 발부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대검 국정감사는 오늘(23일) 새벽 1시가 넘어서 종료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