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좌석커버 환경호르몬 결과 비공개…"소송 탓" 해명

좌석커버 환경호르몬 결과 비공개…"소송 탓" 해명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0.23 07:43 수정 2020.10.23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년 전 한국소비자원이 국산 승용차 좌석커버에 대한 실험을 통해 다량의 환경호르몬 검출 사실을 확인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2년 동안이나 실험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건데, 자동차 업체들의 반발과 소송 우려 때문에 그랬다고 해명을 내놨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승용차의 좌석커버를 칼로 잘라보니, 인조가죽 부분이 드러납니다.

한국소비자원이 2년 전 국내 5개 자동차 업체 승용차의 순정 제품 좌석커버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인조가죽으로 만든 4개 업체 좌석커버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습니다.

인체에 들어가면 호르몬 작용을 교란시키는 환경호르몬으로 특히 영유아나 어린이들에게 위험해 경구용 완구 같은 제품의 경우, 중량 대비 함유량이 0.1%가 넘지 않도록 엄격히 사용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당시 확인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어린이 제품 사용 제한 기준과 비교해 250배에서 최대 300배나 됐습니다.

하지만 좌석커버에 대해선 법적 사용 제한 기준이 없는 실정입니다.

[계명찬/한양대 생명과학과 교수 : 하절기에는 피부를 노출시키고 다니잖아요. 자동차 승차할 때도 그렇고. 피부를 통해서 들어온 (환경호르몬은) 오래 (인체에) 남아요.]

소비자원은 "내장재 유해물질 함량 기준이 없어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제한 없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평가하면서도 실험 결과를 공개하진 않았습니다.

소비자원은 당시 실험이 공표를 염두에 둔 게 아니었고, 규제 기준이 없는 상황에서 검출 사실만 발표하면 자동차 업체들이 반발하며 소송을 걸어올 거라고 우려돼 비공개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소비자원은 지난 2018년 12월, 자동차 핸들커버에서 환경호르몬이 검출됐다는 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