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엄마 도저히 이해할 수 없어 다큐 영화까지 찍은 딸 (feat. 엄마)

엄마 도저히 이해할 수 없어 다큐 영화까지 찍은 딸 (feat. 엄마)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0.10.22 19:17 수정 2020.10.23 1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엄마처럼은 살지 않을 거야." 가끔 딸들 사이에서 심심찮게 나오는 말입니다.

엄마와 딸.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사이 같으면서도 가끔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관계이기도 합니다.

여기 엄마 최미경 씨와 딸 한태의 씨도 그런 모녀 사이입니다. 남편과 사별하고서도 12년 동안이나 시아버지와 함께 살며 시아버지를 모신 엄마 최미경 씨를 딸 한태의 씨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런 엄마를 보며 한태의 씨는 비혼을 결심하기도 했는데요.

도저히 엄마를 이해할 수 없지만, 그래도 엄마를 이해하기 위해 직접 캠코더를 들고 엄마가 나오는 다큐를 찍기 시작한 딸. 그 캠코더 안에는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것들이 찍히기도 했다고 합니다.

다큐멘터리 영화 <웰컴 투 엑스월드>를 찍은 딸과 그 다큐의 주인공인 엄마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