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밤샌 뒤 5시간 만에 "출근하라"…31시간 일하다 숨져

밤샌 뒤 5시간 만에 "출근하라"…31시간 일하다 숨져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사망 사과…"분류 인력 증원"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10.22 20:45 수정 2020.10.22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배 일을 하던 30대가 또 숨졌습니다. 일요일 낮에 출근해서 밤새 일한 뒤에 5시간 만에 또 출근해서 일을 하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은 오늘(22일) 공식 사과하고 안타까운 죽음을 막기 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39살 A 씨는 경기도 파주시와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CJ대한통운 물류 터미널 두 곳을 오가며 트럭으로 택배를 운송했습니다.

일요일이었던 지난 18일 낮에 출근해 다음 날 점심 무렵 퇴근했는데, 회사의 호출을 받고 5시간 만에 다시 출근해야 했습니다.

이후 30시간 넘게 일하다 20일 밤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어제 새벽 끝내 숨졌습니다.

과로사한 택배기사 A 씨 근무일지
택배 노조는 고인이 심장질환을 앓은 적은 있지만, 휴일도 없는 장시간 야간근무가 일상이었다며 과로사를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개인사업자여서 산재 보험도 적용받지 못하는 처지입니다.

[강시동/A 씨 아버지 : 피곤하다 일이 너무, 추석 이후에는 물량이 너무 많아서 굉장히 좀 지친다, 피곤하다 그런 얘기를 했다고….]

택배 노동자의 사망이 잇따르자 업계 1위 대한통운은 공개 사과했습니다.

CJ 택배노동자 사망
[박근희/CJ대한통운 대표이사 : 최근 택배 업무로 고생을 하시다 유명을 달리하신 택배기사님들의 명복을 빌며 재발 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현재 1천 명 수준인 택배 분류 지원인력을 4천 명으로 늘려 택배 노동자의 작업 시간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또 내년 상반기 안에 모든 택배기사가 산재보험에 가입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제 해결의 첫걸음을 뗐다는 의의는 있지만, 너무 많은 희생을 치른 뒤 대책을 내놓았다는 지적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올해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 종사자는 모두 13명이고, 이 가운데 6명은 CJ대한통운 소속입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박진훈, CG : 강경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