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가 검찰 덮었다"…'라임 수사' 지검장 사표 던져

"정치가 검찰 덮었다"…'라임 수사' 지검장 사표 던져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권 행사 비판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10.22 20:29 수정 2020.10.23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검 국정감사가 막 시작될 때쯤인 오늘(22일) 오전에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라임 펀드 사기 사건과 검사 접대 의혹 수사의 책임자였던 박 지검장은 사의를 밝히면서,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한 내용이라서 그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 내용은, 김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사 접대 의혹'을 비롯해 라임 사건 수사의 총 책임자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오늘 오전 검찰 내부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글을 올리고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대해 소회를 밝혔습니다.

박 지검장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봉현 씨 입장문 발표로 수사에 대한 의혹이 가중돼 검찰 불신으로 이어지는 우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다고 한탄했습니다.

정치권과 언론이 각자 유불리에 따라 비판하면서, 남부지검이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더라도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검사 접대 의혹과 야당 정치인 비리를 알고도 뭉갰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 추미애 장관 수사지휘권 행사를 비판했습니다.

특히 검찰총장 가족 관련 의혹들은 윤 총장이 스스로 회피했다는 점에서 지휘권 행사 대상에 포함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도 했습니다.

추 장관은 중대한 시기에 사의 표명이 유감스럽다며 후속 인사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총장은 라임 관련 야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광범위한 통신과 계좌 추적, 지금 완벽하게 다 추적돼 있습니다. 마지막 단계에 와 있는 그런 상황이고….]

하지만 수사 책임자의 전격적인 사의 표명으로 수사 차질이 불가피한 가운데, 추 장관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한 논란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유미라) 

▶ [단독] '與 비리 의혹', 김봉현 체포 전 측근이 제보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