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국 수사 인간적 번민 있었다"…윤석열 쏟아낸 말말말

"조국 수사 인간적 번민 있었다"…윤석열 쏟아낸 말말말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20.10.22 1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중범죄를 저질러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검찰총장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부하가 아니다"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의 거취에 대해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 소임은 다해야 한다"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현장을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