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레드카펫 없는 부산국제영화제…코로나 속 조용한 개막

레드카펫 없는 부산국제영화제…코로나 속 조용한 개막

SBS 뉴스

작성 2020.10.22 14:28 수정 2020.10.22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로 25회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어제(21일) 개막했습니다. 코로나19로 규모를 대폭 줄여 개막식도 레드카펫 행사도 없었습니다.

[봉준호/영화감독 (화면출처: 부산국제영화제) : 금년에도 변함없이 관객 여러분들과 만나게 된 부산영화제가 더욱 소중하고 자랑스럽게 느껴지는….]

영화제 전면 취소까지 거론된 상황에서 어렵게 막을 올린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식도 없고, 하이라이트인 레드카펫도 없이 조용히 막을 올렸습니다.

68개 나라의 192편의 영화가 초청됐는데, 300편 안팎을 상영하던 예년에 비해 대폭 줄었지만, 초청작의 질은 훨씬 높아졌다는 평가입니다.

어제는 홍콩 거장들이 모여 만든 영화 '칠중주: 홍콩이야기'가 개막작으로 상영되며 관객과 만났고요, 연상호 감독의 '반도'와 스티븐 연, 한예리 씨 주연의 '미나리' 등 신작들도 상영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창동, 봉준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등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봉 감독은 올해도 변함없이 관객들과 만나게 된 부산국제영화제가 더욱 소중하고 자랑스럽게 느껴진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