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종전선언, 위험 감수할 가치 있어"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종전선언, 위험 감수할 가치 있어"

SBS 뉴스

작성 2020.10.22 10:47 수정 2020.10.22 1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종전선언, 위험 감수할 가치 있어"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고려할 가치가 있고,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0일(현지시간)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한미연구소(ICAS) 가을총회에서 "만약 종전선언이 관계 변화의 실질적인 신호라면 한국이 북한에 모종의 방식으로 접근할 수 있게 되며, 미군 투입을 포함한 양측의 군사태세에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이 대내적으로 종전선언을 승리로 치장해 선전선동을 하겠지만, 한편으로 대화의 문을 다시 열어 유해발굴 재개, 9·19 군사합의 이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도 기대했다.

다만 그는 "(이 같은 생각에) 모두가 동의하는 것은 아니고 널리 받아들여지는 생각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미국과 서방 국가에서는 종전선언이 효과적인 대북제재를 방해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도 유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재는 '과도한 압박과 불충분한 관여'로 인해 멈춰서 있지만, 종전선언과 같은 반대 방향으로 가면 북한이 과거에 그래왔던 것처럼 악용(pocket)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또 종전협정이 발효되더라도 유엔군사령부는 당분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동맹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미국과 동맹을 맺는 것을 이미 오래전에 결정했다며 미국과 중국 중에 양자택일을 요구하는 것은 매우 얕은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군의 현대화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며 한국과 동맹국에 커다란 위협이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