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경련, 일본 정부에 "소재·부품·장비 수출규제 완화해달라"

전경련, 일본 정부에 "소재·부품·장비 수출규제 완화해달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22 0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경련, 일본 정부에 "소재·부품·장비 수출규제 완화해달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한국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에 대한 일본의 규제를 완화해달라고 일본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오늘(2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에서 "한일 간 소부장 분업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면 양국 제조업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 규모는 136조 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권 부회장은 한일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도 일본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한일관계 경색 해소를 위해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면서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될 수 있는만큼 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대사의 적극적 노력을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권 부회장은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본 주재 한국기업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지원과 제3국 시장 공동진출을 위한 지속적 노력도 건의했습니다.

간담회에는 권 부회장을 비롯해 효성, 풍산, 대한항공, 롯데건설, 한화솔루션, 현대차, SK하이닉스, 국민은행, 법무법인 김앤장 등 일본 사업에 관심있는 기업 20곳이 참석했습니다.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