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가 수입차로 뒤에서 '쿵'…고의 사고로 보험금 10억

고가 수입차로 뒤에서 '쿵'…고의 사고로 보험금 10억

음주 의심 · 차선 변경 차량 노렸다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0.10.21 20:56 수정 2020.10.21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가의 수입차를 중고로 여러 대 사들여 보험 사기를 벌인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차선 변경하는 차량과 음주 의심 차량을 노렸는데,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이 10억 원에 이릅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주행 중인 차량 뒤로 BMW 1대가 따라옵니다.

운전자가 1차로로 차선 변경을 시도하는데, 뒤따르던 BMW가 속도를 올리더니 들이받습니다.

앞차가 서서히 차선을 변경하는데, 뒤따르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흔한 접촉 사고 같지만, 두 사고 모두 실제로는 보험금을 노리고 일부러 낸 사고입니다.

30대 남성 A 씨는 지인들과 공모해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과 차선을 변경하는 차를 뒤따라가다가 급가속해 사고를 냈습니다.

[보험 사기 피해자 : 분명히 사이드미러로 봤을 때에는 여유가 충분히 있었고, 사고가 날 거란 생각은 전혀 없었는데 스치듯이 사고가 난 거예요.]

2018년 3월부터 1년 6개월간 이들이 수도권 일대에서 낸 고의 교통사고는 300여 건.

부당하게 타낸 보험금은 약 10억 원에 달합니다.

보험사기
A 씨는 보험금을 많이 타내려고 고가 수입차 7대를 중고로 사들여 범행에 이용했고, 보험금은 고의 사고를 낸 운전자와 나눠 가졌습니다.

범행 가담을 거부하거나 보험금 분배에 불만을 나타내는 이들을 감금 폭행하기도 했습니다.

[이윤제/부천 원미경찰서 교통조사계장 : 죄책감을 느끼거나 보험 사기 실적을 올리지 않는 공범자들에 대해서 대출 사무실 안에서 담배꽁초 같은 것으로 가슴을 지지는 등.]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A 씨 등 6명을 구속하고, 고의 사고에 가담한 3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VJ : 이준영, CG : 서승현, 영상제공 : 부천원미경찰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