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접대 의혹' 변호사 압수수색…전담팀 수사 속도

[단독] '접대 의혹' 변호사 압수수색…전담팀 수사 속도

라임 사태 핵심 김봉현 씨 당시 변호인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10.21 20:22 수정 2020.10.21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씨가 검사들에게 술 접대했다는 의혹만 수사하는 전담팀이 어제(20일) 꾸려졌는데, 하루 만에 강제 수사에 나섰습니다. 당시 김봉현 씨의 변호인으로, 접대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변호사 사무실을 오늘 검찰이 압수수색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남부지검 검사 로비 의혹 전담 수사팀은 오늘 오전 9시부터 6시간 동안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한 법무법인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김봉현 씨를 변호하면서 검사 로비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A 변호사의 사무실이 있는 곳입니다.

검찰은 압수한 A 변호사 업무용 컴퓨터와 휴대전화에 대해 포렌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확보한 서류들과 메모에서 로비 정황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사 접대 의혹
김봉현 씨는 지난 16일 공개한 자필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 변호사와 함께 서울 청담동 룸살롱에서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 원 상당의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이후 라임 수사팀 책임자가 됐다고 썼는데, 검찰은 김 씨 진술을 토대로 술자리에 있었던 검사 일부의 신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A 변호사를 상대로 실제 술자리 접대가 있었는지, 해당 검사가 누구인지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법무부는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김 씨가 지목한 검사들에 대해 뇌물수수와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전담 수사팀이 하루 만에 강제수사에 착수하면서 검사 로비 의혹 실체를 확인하는 수사 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황지영)

▶ "궁예 관심법" 내부 반발…'할 말 하겠다' 윤석열 주목
▶ "국민 속인 대검 저격하라"…여당 '엄호' · 야당은 '비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