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눈에 띄게 준 독감 백신 줄…'어디 거예요?' 문의 늘어

눈에 띄게 준 독감 백신 줄…'어디 거예요?' 문의 늘어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10.21 20:12 수정 2020.10.21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래도 백신 맞는 것이 좋다고 당국은 이야기합니다만, 걱정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며칠 전만 해도 병원 앞에는 독감 맞으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었는데, 오늘(21일)은 사람들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백신 맞는 것을 좀 미루겠다는 사람도 있었고, 백신 맞으러 가서도 혹시 숨진 사람이 맞은 백신과 같은 회사 것인지 꼼꼼히 묻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현장을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가정의학과 의원.

이틀 전만 해도 하루 80여 명이 독감 백신을 맞으러 왔는데, 오늘은 10명도 오지 않았습니다.

대신 문의 전화만 크게 늘었는데 백신을 맞으러 온 사람들도 제조사가 어딘지, 혹시 숨진 사람들이 맞았던 백신과 같은 회사 제품은 아닌지, 일일이 묻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장애란/독감백신 접종 희망자 : 요새 부작용이 있다고 사망자도 나오고 그랬는데 안전성이 조금 걱정이 되네요.]

가족 3대가 백신 접종을 미룬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종섭/서울시 용산구 : 아들도 안 맞고 우리 집 아무도 안 맞고 있어요. 좀 이따가 맞으려고요. 어머님이 나이가 84살인데 불안해서 잘못될까 봐….]

,예방접종 예진표
병원들은 백신 접종 전 건강 상태를 묻는 예진표를 좀 더 꼼꼼히 작성토록 하고 있습니다.

기저질환이 있는지, 과거 백신 관련 부작용을 경험했는지, 백신 제조에 사용되는 달걀 등에 알레르기가 있는지 등도 확인합니다.

전문가들은 현재 사망 사례들이 아직 독감 백신과 명확한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백신 접종을 피해서는 안 된다고 말합니다.

[채설아/가정의학과 전문의 : 가장 흔한 부작용은 맞은 부위에 발적과 통증입니다. 대부분 2~3일 정도 지나면 다 가라앉고요. 발적이 있는 경우엔 얼음찜질을 한다거나 많이 힘들면 진통제나 해열제 같은 거 먹어도 되고요.]

질병관리청은 되도록 건강 상태가 좋은 날에 백신을 맞고, 접종 기관에서 최소 15분 정도 있으며 이상 반응이 나타나는지 확인한 뒤 귀가하라고 권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김선탁, VJ : 신소영)

▶ 1차 부검했는데 '불확실'…올해 백신 사망 유난히 많다?
▶ "독감 백신 자체는 문제 없다"…접종 유지 판단 이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