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 만

'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 만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0.21 1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천 화재 형제 동생 사망…사고 한 달여 만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숨졌습니다.

오늘(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 일반 병실에서 치료를 받던 10살 A 군의 동생 8살 B 군이 오늘 상태가 악화해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오후 4시쯤 끝내 숨졌습니다.

화재 사고 발생한 지 한 달여 만입니다.

B 군은 어제 오후부터 호흡 곤란과 구토 증세 등을 호소하는 등 상태가 갑자기 악화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온몸에 1도 화상을 입은 B 군은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과 함께 의식을 완전히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진 바 있습니다.

형인 A 군은 온몸의 40%에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건강이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쯤 인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습니다.

이들은 코로나19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에 엄마가 외출하고 없는 집에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한 걸로 조사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